바로가기 메뉴

브랜드

첫물을 올리기 시작한다

하루 두 번 준비하는 한정수량.
백세가 생각하는 최고의 요리법입니다.

제법 큰 규모의 매장을 감사하게도 매일 가득 채워주시니
준비해야 할 수량을 잘 알고 있습니다.

점심 손님이 찾기 한 시간전.
점심에 내어드릴 모든 수량을 완성하고

눈코뜰새 없이 바쁜 점심 시간이 지나면
또 한 번 오후에 판매할 수량을 준비합니다.

조리한 닭은 시간이 지날수록 육질이 퍼져 식감이 떨어지기 마련입니다.
미리 준비해둔 삼계탕을 최상의 맛으로 즐길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.
그 때 그 때 준비하는 한정 수량이 유일한 방법입니다.